세계시장 점유율 20% 목표
올 하반기 주관사 선정, 내년 하반기 상장 추진한다

▲ 변경된 티에프제이(TFJ) 회사 로고
▲ 변경된 티에프제이(TFJ) 회사 로고
투데이코리아=김영길 기자 | 섬유테크 강소기업인 티에프제이글로벌(TFJ global, 대표 진의규)이 최근 개최된 제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회사명을 ‘티에프제이(TFJ)’로 변경하는 안건을 승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진의규 티에프제이 대표는 “세계시장 본격 진출과 향후 상장을 위해 상호를 변경했다. 약 200억원을 투입해 충남 당진에 증설중인 탄소 난연섬유 공장 완공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 하반기 주관사를 선정하고, 내년 후반기에 상장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진대표는 “양산체제의 공장 준공과 합성섬유부터 천연섬유에까지 발수가공을 할 수 있는 독자적인 기술력을 통해 2030년 첨단 탄소 난연(難燃)섬유 세계시장 점유율 20%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2015년 창립한 TFJ는 인체에 무해한 천연물질을 이용해 세계 최초 비불소(CO) 발수가공기술인 ‘블루로지’(BLUELOGY)를 상용화한 기술 집약형 소재 스타트업이다.

TFJ가 개발에 성공하여 양산화를 추진하고 있는 탄소 난연섬유(브랜드 메터리움 ‘Materium’)는 대표적인 난연섬유인 아라미드(Aramid), 케블라(Kevlar)보다 높은 난연성과 뛰어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섬유는 물론 건축자재, 소방, ESS, 전기차, 선박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

TFJ 진의규 대표는 “TFJ가 보유한 신소재 기술은 차세대 4차산업을 주도할 스마트 섬유 분야의 광범위한 기술 적용이 가능하다.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세계로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난연성 직물 시장은 2016년 40억 달러로 평가되고 있으며, 2001년 5.27억 달러의 시장으로 연평균 5.3%성장성을 가지고 있다. TFJ는 올해 매출 목표가 400억원이다.

TFJ는 “올해 7월부터 뉴욕전시회를 시작으로 독일전시회까지 국제적 전시회에 참가해 국산 친환경 발수 화학소재 판매계획을 세우고 있다. 친환경 발수 화학소재의 수출을 위한 제품 업그레이드 진행과 더불어 국제적인 브랜드에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계약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제표준에 맞추어 연구개발한 친환경 발수 화학소재가 글로벌 판매와 동시에 2023년에는 이를 시스템화환 TFJ 만의 ESG SYSTEM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