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유통인 안전사고 대응능력 강화 위한 안전 체화 교육 실시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 이하 ‘공사’)는 안전사각지대 화재 발생 시 초기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단체 미 소속 유통인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유통인 안전 체화 교육(2차)’(이하 ‘체화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체화교육은 지난 2월의 ‘화재사고 발생구역 관계자 대상 훈련’에 이어 수산권역 화재취약지구(스티로폼 재활용장 및 전동차 수리소 등) 현장으로 찾아가 관계인이 직접 소화기, 소화전을 활용해 화재 초기소화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진행하였다.

교육에 참여한 유통인은 “화재 시 피난·대피 및 신고요령, 분말소화기와 옥내소화전 사용법을 직접 체험할 수 있어서 안전의식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수 있었다”며, “화재 없는 안전한 가락시장 만들기에 적극 동참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공사 임창수 건설안전본부장은 “가락시장 화재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하여 시기별, 계절별로 특별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으며, 안전취약 지역에 근무하는 종사자 및 단체 미 소속 유통인을 대상으로 하는 체화 교육이 꾸준히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