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의사법실천연대가 2일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정태원 청주지검 부장검사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고소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제출하기 전 기자회견을 열었다.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의사법실천연대가 2일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정태원 청주지검 부장검사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고소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제출하기 전 기자회견을 열었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태원 청주지검 부장검사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고소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제출했다.
 
2일 안민석 의원과 정의사법실천연대 등은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 당시 검찰 기획수사 의혹에 연루된 인물들을 고소했다.
 
앞서 정의사법실천연대는 2020년 8월에 같은 사안으로 공수처에 고발장을 접수했고 김진욱 공수처장은 수사가 필요하다고 답했으나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에 이첩되는 등 진척이 없었다.
 
정태원 부장검사는 수원지검 특수부 재직 시절인 2014년 6월 오산시 소재 오산교통에 대한 수사를 시작하면서 안 의원에게 1억원을 줬다는 진술을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의원과 오산교통 사장은 알고 지낸 사이도 아니었다.
 
오산교통 사장 A씨가 검찰의 허위 진술을 거부하자 수원지검은 별건수사로 이 회사 회계장부를 압수수색하고, 2014년 12월 사장을 구속한 후 추징금 수십억원을 부과했다. 검찰은 오산교통 사장 외에도 노조위원장 B씨를 구속 수사했다. B씨는 출소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오산교통 부사장도 구속돼 1년 넘게 감옥살이를 했다.
 
이날 안 의원은 “청와대 하명 검찰 기획 조작수사 사건으로 오산교통 노조위원장, 김재윤 의원과 같은 비극이 발생했다. 사건의 전모를 철저히 밝히고, 청와대 하명 지시자, 사건 기획수사 검사 등 관련자를 조사 처벌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