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달 2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달 2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제1야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의 어깨가 무겁다. 국회의 허락이 필요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 불가’를 철회해야 할 상황이다. 내부적으로 성추문 사건이 잇달아 터지면서 윤석열 정부 출범 초기부터 ‘협치’에 반하는 행보를 보인다는 비판이 거세지면서 민주당 일각에서는 카드 한 장은 양보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당은 지난달 말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부적격 판단 딱지를 떼지 않고 있다. 그러나 지난 12일 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조건 없는 인준 표결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인정할 수 없는 총리와 부적격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 것에 대한 평가는 국민을 믿고 국민에게 맡기자고 제안한다"고 말하면서 긍정적인 기류가 살아났다.
 
더불어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조만간 의총을 열고 한덕수 후보자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이 국회의장 인준안 직권상정을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 우리와 협상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내일 본회의에서는 처리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민주당의 무조건 적인 ‘한덕수 반대’는 내부 성추문 사건으로 인해 사그라들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당내 중진 의원들조차 “협치에 반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을 정도다.
 
국민의힘 역시 이를 빌미로 역공에 나섰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그러잖아도 민주당 내에서 성범죄 의혹이 연달아 터지며 민주당에 대한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면서 "민주당이 몽니 정치를 계속한다면 민심은 멀어질 뿐"이라며 야당에 인준을 압박했다.

성비위 사건으로 궁지에 몰린 민주당은 초대 총리 후보자의 인준안 처리를 계속 미룰 경우 6·1 지방선거에서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신중론과, 윤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강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협력할 필요가 있느냐는 의견을 두고 결론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