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동훈 신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한동훈 신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철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장관의 임명을 결정하면서 검찰 고위직에 인사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지난 17일 법무부 장관에 한동훈(연수원 27기) 임명을 재가했다. 한 장관은 취임식에서 “국민이 원하는 진짜 검찰개혁, 진짜 형사사법 시스템 개혁은 사회적 강자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수사할 수 있는 공정한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며 “검찰의 일은 국민을 범죄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며, 할 일 제대로 하는 검찰을 두려워할 사람은 오직 범죄자뿐이다”라고 전했다.
 
최근 박성진 대검찰청 차장검사(연수원 24기)와 조남기 법무연수원장(연수원 24기), 조재연 부산고검장(연수원 25기), 권순법 대구 고검장(연수원 25기), 김관정 수원고검장(연수원 26기), 구본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연수원 23기) 등이 사의를 표하며 생긴 검찰 수사 지휘 공백에 대한 우려로 검찰총장 인사에 앞서 일부 검사장급의 조기 인사를 검토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송경호 수원고검 검사(연수원 29기)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검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총장 시절 특별수사를 총괄하는 중앙지검 3차장을 지냈다. 2019년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사건 수사를 총괄하기도 했다. 이후 여주지청장, 수원고검 검사로 좌천됐다.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신자용 서울고검 송무부장(연수원 28기)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부장은 윤 대통령과는 2016년에서 2017년에 ‘국정농단’ 특검팀에서 함께 일했다. 또한 신 부장은 한 장관이 중앙지검 3차장이던 시절 특수1부장으로 호흡을 맞춰 이명박·박근혜 정부 적폐 수사 실무를 맡은 바 있다.
 
검찰총장직 업무를 대행할 대검 차장에는 이원석 제주지검장(연수원 27기)이 후보로 거론된다. 그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핵심 참모인 대검 기획조정부장이었으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취임 후 수원고검 차장으로 좌천되기도 했다.
 
검사장 인사에서도 이진동 서울고검 감찰부장(연수원 28기), 임현 서울고검 형사부장(연수원 28기)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연수원 29기), 김유철 부산고검 검사(연수원 29기) 등 윤 대통령·한 장관과 인연이 깊은 검사들이 거론된다. 이들은 모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적폐수사’를 담당한 이력이 있는 ‘특수통’이다.
 
검찰 고위 간부 인사가 특수통 출신들로 꾸려진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치권에서는 ‘검찰 공화국’이 시작됐다는 비판이 상당하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나라를 만들기 위한 속도전에 돌입했다”며 “가히 자신의 측근 친위 검사들로 이뤄진 ‘검찰 하나회’로 먼저 검찰을 장악하겠다는 의도가 노골적이다”고 비판했다.
 
이수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중앙지검장에 송경호 중앙지검 차장검사, 법무부 검찰국장엔 신자용 서울고검장, 대검 차장엔 이원석 제주지검장 등의 인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같이 윤석열 사단 특수통 검사”라며 “‘검찰 하나회’로 먼저 검찰을 장악하겠다는 의도가 노골적이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총장이 공석이지만 ‘검찰 인사에 대해서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는 검찰청법 34조는 간단히 무시해버렸다”고 했다.
 
민주당 원로인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한 장관 임명을 보면 윤 대통령의 상징성이 공정과 상식이라는 것에는 큰 결함이 있다”며 “야당이 제일 기피하는 인물을 일부러 골라 쓰는 것 같은, 약 올리는 것 같은 식으로 진행되면 협치는 망가진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