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뉴시스
▲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철준 기자 | 검찰 고위직에 ‘윤석열 사단’이 전면배치된 하루 만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산하기관 6곳과 한양대 공대 교수인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19일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최형원)는 한국석유관리원·대한석탄공사·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산업부 산하기관 6곳과 백 전 장관의 한양대 연구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산하기관 인사 부서를 중심으로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백 전 장관의 사무실에서는 이메일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 전 장관은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항상 법과 규정을 준수하면서 업무를 처리했으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서 모든 것이 잘 밝혀질 것이다”고 했다.
 
또한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 블랙리스트 관련 지시는 없었다고 전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의혹은 문재인 정부 초기에 산업부가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산업부 산하기관장 등에게 사표 제출을 종용했다는 의혹이다. 2019년 1월 국민의힘의 모체인 자유한국당은 ‘산업부 블랙리스트’의혹을 제기하면서 백 전 장관과 이인호 전 산업부 차관 등을 직권 남용 혐의로 서울 동부지검에 고발했다.
 
고발장이 접수된지 3년만인 지난 3월 말 검찰은 산업부 주요 부서와 산하기관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검찰은 이달 초에 이 전 차관과 박 모 국장 등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핵심관계자 4명에 대해 피의자 소환조사를 마쳤다. 관계자 5명 중 백 전 장관을 제외한 조사가 마무리 되면서 ‘몸통’으로 지목되는 백 전 장관 소환조사도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