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사이에서 입소문 탄 ‘소금빵’을 파리바게뜨만의 스타일로 재해석
링 모양의 버터빵에 소금 토핑해 고짠 매력 담고, 쫄깃촉촉한 식감 더해

▲ 고짠고짠 소금버터링
▲ 고짠고짠 소금버터링
투데이코리아=김영길 기자 | 파리바게뜨가 고소하고 짭짤한 풍미가 가득한 ‘고짠고짠 소금버터링’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고짠고짠 소금버터링’은 최근 SNS에서 입소문을 타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소금빵을 파리바게뜨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제품이다.
 
이번 제품은 베이글을 연상케하는 링 모양의 담백하고 고소한 빵 위에 소금을 살짝 뿌려 고짠(고소하고도 짠맛)의 묘미를 살렸다. 특히, 진하고 고소한 버터의 풍미와 함께 쫄깃하면서도 촉촉한 식감이 매력적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소금빵’을 파리바게뜨만의 스타일로 재미있고 새롭게 재해석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이색적인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