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이를 안고 바라보는 유정복 후보. 사진=유정복 캠프
▲ 희망이를 안고 바라보는 유정복 후보. 사진=유정복 캠프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버려져서 유기동물보호센터로 온 ‘(유기견) 희망이’가 생각납니다. 지난 선거 때 잠시였지만 제 품에서 ‘눈’과 ‘마음’으로 교감을 나눈 아이였는데, 안타깝게도 지금은 볼 수 없기에 이 시기가 오면 더 생각나는 아이입니다.”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는 시장 재임 때 반려인구 1천만 시대를 맞아 동물 학대 및 유기행위로부터 반려동물을 안전하게 보호 관리하기 위한 「인천광역시 반려동물 보호 및 학대방지 조례」를 제정 공포했다.
 
반려동물보호 및 학대방지 관련 조례 제정은 광역시도 중에서 인천시가 시의회와 함께 이룬 첫 번째 사례였다.
 
당시 유정복 후보는 자신의 SNS 글을 통해서 ‘유기견의 생명 존중’과 ‘반려동물 지원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정복 후보는 “본인 역시 어릴 적부터 반려동물과 함께 자라왔고, 집에서 강아지를 키우는 애견인으로서 유기견의 생명 존중과 동물보호소의 철저한 관리 감독, 지원 그리고 무엇보다 동물보호 활동가들에 대한 다양한 복지 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 후보는 “이제는 상당수의 시민들이 반려동물과 함께 삶과 인생을 함께하는 ‘벗’으로서 인식을 함께하고 있는 만큼 ‘반려동물과 공존하는 초일류 친환경 문화도시’가 되도록 동물복지 정책 및 프로그램 등에 대해 세부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