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2월 28일 열린 금융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공동취재사진
▲ 올해 2월 28일 열린 금융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공동취재사진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무조정실장 후보로 거론돼 온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해당 직을 고사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윤 행장은 28일 뉴시스 등 복수 언론과의 통화에서 “(국무조정실장) 자리를 제안 받은 건 맞지만 새 정부에 누가 되는 것 같아 부담스럽다”며 “내려놓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밤새 고민했지만 저로 인해 새 정부에 조금이라도 누가 된다면 이는 전혀 바라는 바가 아니다”며 “여기서 그치는 것이 순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 정부가 잘 되길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그간 문재인 정권 초기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바 있는 윤 행장을 국무조정실장에 내정한 것을 둘러싸고 한덕수 국무총리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간 힘겨루기가 이어져 왔다.

한 총리는 윤 행장의 임명을 강력히 주장한 반면 권 원내대표는 윤 행장이 전 정부의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부동산 정책 등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불가하다고 맞섰다.

권 대표는 이달 26일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기용에 대해 제가 물어본 (국민의힘) 의원 100%가 반대하는데 왜 고집을 피우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한 총리를 향해 날을 세운 바 있다.

그러자 이달 27일 한 총리는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임명에 여당이 반대하는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인사 검증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태다”며 “모든 것이 ‘온고잉(진행 중인)’ 프로세스다”고 받아치기도 했다.

이같은 논란 속에 윤 행장이 스스로 고사 입장을 밝히면서 당정 간의 갈등은 일단락될 것으로 점쳐진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