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에서 열린 경기언론인클럽·인천경기기자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에서 열린 경기언론인클럽·인천경기기자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철준 기자 |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가운데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허위 재산 신고’ 의혹과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불거져 진흙탕 싸움이 펼쳐지고 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김은혜 후보의 허위 재산 신고 의혹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사실에 부합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동연 후보 캠프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인 정성호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은혜 후보 남편의 대치동 빌딩 지분과 증권 등에 대해 16억원을 신고 누락한 사실이 인정됐다”며 “김은혜 후보는 결국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을 사람인 만큼 경기도지사 후보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다”라고 말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김동연 후보는 31일 CBS라디오 ‘김현정뉴스쇼’에서 “본인 재산도 제대로 신고하지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경기도의 큰 예산을 살필 수 있는가”라며 “실무자의 일부 착오라는 김은혜 후보 측의 불충분한 해명이 도민들을 더욱 화나게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선관위에서 김은혜 후보가 빌딩 축소 신고했고 주식은 누락했기 때문에 선거 당일 투표소마다 이 같은 사실을 공지하는 게시물을 붙이게 됐다”며 “누락한 금액이 16억원 이상 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재산신고 할 때 본인 재산목록을 도와주는 직원들에게 넘겨주고 계산하는데, 실무자의 계산하는 방식이 복잡하다.”며 “상가건물과 같은 경우 기준이 되는 여러 금액 중에 최고액을 쓴다고 돼 있는데 실무자가 실수한 것 같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자가 목록 자체를 숨기거나 허위로 한 것은 아니고 계산하는 방식을 아마 실무자가 실수한 것 같아보이고 본인도 그 점에 대해 인정하고 있다”며 고의성에 대해서는 부정했다.
 
김 위원장은 “객관적으로 보면 그 자체가 유죄가 되기 어려워 보인다”며 “그 범죄 자체는 ‘과실범’이 아니라 ‘고의범’으로 처벌하도록 돼 있기 때문에 고의성 입증이 안 되는 사유라 유죄가 될 여지는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은혜 후보는 지난 23일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신고에 대해 허투루 했으면 그것은 벌 받아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반면 김은혜 후보 측은 김동연 후보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홍종기 김은혜 후보 캠프 대변인은 31일 논평에서 “김동연 부호는 기재부장관 재직 시기 2억 5천만 원 상당의 기재부 명절 선물세트를 자신의 측근기업으로부터 독점적으로 공급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존에 우체국쇼핑 등 여러 업체가 가지고 있던 선물세트 공급권을 김동연 후보 측근이 운영하는 특정 기업에게 몰아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대변인은 “상품제안서를 보내고 비용을 지급받은 기관은 한국벤처농업대학으로 김동연 후보 측근이 설립한 곳이며 상품을 제조한 업체도 김동연 후보와 사적 인연이 매우 깊은 곳”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반 기업인이 이런 일을 별였다면 공정위로부터 엄청난 과징금을 부과받고 검찰에 고발당했을 사안”이라며 “31일 김동연 후보를 특정범죄가중처럽 등에 관한 법룰(국고 등 손실)죄로 수원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동연 후보는 “지인 업체도 아니고, 정당한 절차를 밟아서 우리 농산물, 우리 명절 선물을 보낸 것에 불과하다”며 “기재부 재직 시절 명절 선물세트 계약은 국가계약법 관련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김동연 선대위 측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최대 격전지로 꼽힌 경기도지사 선거는 마지막날까지 공식 선거 운동 내내 두 후보 캠프에서 쏟아낸 비방으로 얼룩져 있다. 상호 비방전이 투표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