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사진제공=뉴시스
▲ 박지원 전 국정원장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정치인·기업인·언론인 등을 대상으로 한 국정원 X파일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 국정원 측에서 강하게 경고한 가운데, 박 전 원장이 본인의 발언을 사과했다.

박 전 원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국정원 보도자료를 봤다”면서 “저의 발언은 국정원의 과거 국내 정보 수집 활동 당시의 관련 문서가 정쟁으로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는 소신을 이야기 한 것으로 평소 여야 국회의원, 기자들과의 간담회 등에서 말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정원은 “사실 여부를 떠나 원장 재직 시 알게 된 직무 사항을 공표하는 것은 전직 원장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앞으로 공개 활동 과정에서 국정원 관련 사항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자제해 주기를 바란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에 박 전 원장은 “지금도 그 자료들은 공공기관의 기록물 관리법, 정보공개청구법 등에 의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되고 있지만 국내 정보를 더 이상 수집하지 않고 있는 이제는 그 자료들이 정쟁으로 비화하지 않도록 고민해야 하고, 실제로 국회도 이러한 논의를 하다가 중단된 것이 아쉽다는 점을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발언이 제가 몸담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국정원과 사랑하는 국정원 직원들에게 부담이 된다면 앞으로는 공개 발언 시 더욱 유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한편,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지난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정원이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등의 존안자료, ‘X-파일’을 만들어서 보관하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은 바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