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0일 오후 광주 남구 백운교차로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지지해준 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요청으로 성상납 접대와 배움을나누는사람들에 물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가 김소연 변호사를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했다.

17일 김 대표 측은 이같이 전하며 사건과 관련 내용도 모두 김 변호사로 단일화 할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변호사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언론을 통해 자신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취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었다”며 “김 대표는 성상납 부분과 관련해 채권소멸시효가 도과되기 전에 이준석 대표를 상대로 부당이득 반환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할 것이며, 이 대표를 증인으로 소환하여 사실관계를 밝힐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표는 이준석 대표가 본인에게 요청한 수 많은 접대 등에 대해서도 낱낱이 밝히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김소연 변호사는 “향후 예정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에 출석, 증언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하며 “김 대표는 재심을 통해 잘못된 사실관계도 바로 잡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