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모습. 사진=뉴시스
▲ 검찰, 자료사진.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 ‘여의도 저승사자’로 불리는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의 박성훈(50·사법연수원 31기) 단장이 법무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단장은 최근 법무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박 단장은 검찰에서 증권범죄합동수사단 등 금융·증권 범죄 수사를 주로 맡아온 인물로, ‘공인전문검사 2급(블루 벨트)’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2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에 참여했으며, 대구지검 특수부장,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장,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 단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부활시키자 박 단장이 수사단장 자리를 유지했다.

하지만 그가 돌연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법조계 일각에서는 당혹스럽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에서 공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최창민(32기), 김경근(33기), 진현일(32기) 부장검사가 나란히 사의를 표명한 바 있으며, 윤석열 대통령 장모의 ‘요양병원 개설 및 부정수급’ 의혹을 수사한 박순배(48·사법연수원 33기) 광주지검 형사2부장검사와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을 수사한 박기태(46·35기) 청주지검 형사3부장검사도 사의를 표하며 검찰에서 떠난 바 있다.

다만 박 단장 측은 이번 사의 이유와 관련해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