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유엔군 참전용사들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기 위해 맞이하고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유엔군 참전용사들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기 위해 맞이하고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평화는 굴복해서 얻어지는 것이 아닌 강력한 힘으로 지키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대한민국을 위해 국군 및 유엔 참전용사들께서 흘린 피와 땀을 기억한다"며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이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한 것"이라 언급했다.
 
그는 "저와 정부는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한미동맹과 과학기술 강군을 기반으로 튼튼한 안보태세를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제대로 대우하는 나라, 국제사회에서 자유 수호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전날 국군 및 유엔군 참전용사와 후손 등을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도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자유를 위해 함께 싸운 여러분들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오늘 우리가 누리고 있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은 국군과 유엔군 참전용사의 피와 땀,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한 것"이라 거듭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