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이 의원, 서영교 의원. 사진=뉴시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이 의원, 서영교 의원.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자신이 당대표가 되는 것이 오히려 개인적으로 불리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홍영표 의원은 "나도 나오지 않겠다"고 동반 불출마를 제안했다.
 
이 의원은 제1야당 대표로서 당장 2년 간 정부 및 여당을 선봉에서 견제하는 책임을 맡는 것이 5년 후 차기 대권을 바라보는 입장에서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지난 23일부터 1박 2일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의 첫날 오후 8시30분부터 진행된 조별 분임토의에서 이 의원은 홍영표 의원(사진 왼쪽) 등 다수 의원들로부터 전당대회 불출마 압박을 받았다.
 
당권 경쟁자로 꼽히는 설훈, 홍영표 의원이 잇따라 이 의원에게 동반 불출마를 권유했지만 이 의원은 즉답을 피한 것이다. 출마 여부에 대해 가부간 빠른 결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일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 24일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틀간 충남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열린 민주당 워크숍에서는 설훈 의원이 전체토론 자리에서 이 의원 면전에서 함께 불출마하자는 제안을 던졌다.
 
특히 이 자리에서 이 의원과 마주보고 앉았던 홍 의원은 이 의원에게 "이번 전당대회는 통합과 단결이 어느 것보다 중요하다"며 "이 의원이 출마하면 작년 대선 경선 때보다 훨씬 당내 갈등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홍 의원은 이 의원에게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으면 나도 나오지 않겠다"고 동반 불출마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당대표가 된다고 한들 (임기) 2년 동안 개인적으로 (정치적 입지가) 더 안 좋아질 수도 있다는 것을 안다"며 "고민해보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분임토의 자리에서 다수 의원들은 이 의원이 당대표에 출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허영 의원은 직접 이 의원에게 "당대표 출마 여부를 빨리 결정해 모든 후보가 당의 나아갈 길에 대한 비전 경쟁의 장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홍 의원은 24일 기자들과 만나 이 의원에 당대표 불출마 제안을 한 배경에 대해 "재선의원들 48명 중 35명이 이재명도 홍영표도 나오지 말라는 뜻을 밝혔다"고 설명하며 "그것을 우리가 굉장히 신중하게 받아들여야 된다는 데에 (이 의원도) 같이 공감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당이 지금 위기의식을 갖고 있는데 그런 것을 다 무시하고 내 길을 가겠다는 것이 당에 과연 도움이 되겠는가, 저는 그런 판단을 하고 있다는 말을 (이 의원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날 워크숍 현장에서 당대표 출마와 관련해 "아직 어떤 결정할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의원님들을 포함해 당원들과 국민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고 있다"며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