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임명 독단을 넘어선 오기 인사…청문회 없는 강행 용납 안 해”
“송옥렬 사퇴, 인사검증팀 책임 절대 묵과해서는 안돼”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1일 국회 원 구성이 지연되는 것과 관련해 “오늘 중 타결되지 않는다면 민생입법 처리를 위한 민생경제 특위와 함께 공직 후보자의 국민 검증을 위한 인사청문특위 구성에 바로 착수해주실 것을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원 구성 협상이 국민의힘의 내부 갈등과 의도적 지연술로 인해 진전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 임명안 재가를 예고한 데 대해 “불통과 독단을 넘어선 오기 인사"라며 “원 구성 협상이 한창 진행 중이니 국회 정상화에 적극 협력하고 인사청문회를 기다리는 것이 상식"이라고 경고했다.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사퇴와 관련해서는 “국민 여론을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결코 지명할 수 없는 인사였다"며 “인사검증팀의 책임을 절대 묵과해서는 안 된다"고 언급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인사는 한동훈 법무부의 인사 정보 관리단이 1차 검증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후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최종 검토해 복두규 인사기획관과 이원모 인사비서관이 있는 인사 비서관실로 결과를 전달해 대통령의 재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책임 선상에는 하나같이 윤 대통령의 검찰 최측근이 자리 잡고 있다. 윤 대통령은 거듭된 부실 검증과 인사에 분명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