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강릉 지인' “사적 채용 논란 관련 權, 張 거친 표현 삼가라”
張 “권성동, 말씀이 무척 거칠다…어떤 압력도 받은 적 없어”

▲ ▲ 사진제공=뉴시스(좌,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우,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 사진=뉴시스(좌,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우,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18일 대통령실 사회수석 공무원 '사적채용' 논란을 둘러싼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최근 발언과 관련해 "권 대행은 이제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엄중하고 막중한 책임을 감당해야 하는 자리에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권 대행의 대통령실 인사와 관련한 발언에 대해 당시 인사책임자였던 제가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를 향해 "말씀이 무척 거칠다"며 "권 대표로부터 어떤 압력도 받은 적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 사진=장제원 의원 SNS
▲ 사진=장제원 의원 SNS
그러면서 장 의원은 18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권 대표 대행의 대통령실 인사와 관련한 발언에 대해 당시 인사책임자였던 제가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우선 권 대표 대행에게 부탁드린다. 말씀이 무척 거칠다"며 "아무리 해명이 옳다고 하더라도 '압력을 넣었다'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냐, 강릉 촌놈이' 등등의 거친 표현은 삼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들은 말의 내용 뿐만 아니라 태도를 본다"며 "권 대행은 이제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엄중하고 막중한 책임을 감당해야 하는 자리에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장 의원은 우씨 채용 논란에 대해 "저는 권 대표로부터 어떤 압력도 받은 적이 없다. 추천을 받았을 뿐"이라며 "저는 이력서와 자기소개서가 첨부된 자료들을 누구의 추천인지는 알 수 없도록 해서 인사팀에 넘겼고 인사팀에서 대상자의 세평과 능력 그리고 선거 공헌도와 이력 등을 고려해 직급을 부여하고 발탁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권 대표가 7급을 부탁했으나 9급이 되었다는 것도 저는 기억에 없으며 우씨 역시 업무 능력과 이력, 선거 공헌도 등을 고려해 직급을 부여받았을 것"이라며 "저는 당선인 비서실장으로서 추천자의 지위고하에 전혀 개의치 않았고, 저희 인사팀 또한 저를 믿고 소신껏 일했을 거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권 대표 대행은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나 우씨와 관련해 "장 의원에게 대통령실에 넣어주라고 압력을 가했다. 그래도 대통령실 사회수석실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이더라.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내가 미안하더라"라고 설명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