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 왼쪽)과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 대행 겸 원내대표(사진 오른쪽). 사진=뉴시스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 왼쪽)과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 대행 겸 원내대표(사진 오른쪽).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철준 기자 | 최근 불거진 대통령실 채용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충돌했다.

17일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 대행 겸 원내대표는 강릉시 선거관리위원인 우 모 씨의 아들이 대통령실에 근무하는 것에 대해 “민주당에서 이것은 사적 채용이라고 비난을 퍼붓고 있는데 이건 정말 잘못된 프레임”이라고 힘주어 이야기했다.

권 대표는 “국회의원들도 그렇고, 역대 모든 정부의 대통령실도 함께 일한 사람 중에서 열정과 능력이 있는 사람들을 뽑아서 쓰고 있다”며 “이 사람들은 정년이 보장된 일반직 공무원이 아니고, 신분 보장이 안 돼 있는 별정직 공무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대책위원회와 대선 과정, 그리고 인수위 과정에서 워낙 열정적으로 일하고, 자세도 바르고, 대선 기여도도 높아서 제가 추천을 한 것”이라며 “추천인 중에 대통령실의 검증을 통과해서 능력을 인정받은 분들은 채용이 되고 검증을 통과하지 못한 많은 분들이 탈락했다”고 덧붙였다.

권 대표는 “이걸 가지고 사적 채용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일반직 공무원과 별정직 공무원의 채용 절차, 채용 방법 그리고 채용 관행에 대해 전혀 모르는 국민들을 호도하기 위한 프레임”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 전 정부에서도 이러한 시스템이었는데 이제야 비판하는 것은 내로남불이라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이 집권했을 때, 자신들의 시스템에 대해서 이야기 안 하다가, 우리가 선대위와 대선과 인수위에서 함께 일해서 능력을 인정받아서 추천한 사람에 대해 이런 식의 비판을 가하는 것은 내로남불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캠프에서 열심히 활동했던 사름을 썼는데 무슨 문제냐라고 이야기하는데, 이 문제는 윤석열 대통령표 공정에 대한 문제 제기”라고 반박했다.

우 위원장은 “수 많은 청년들이 아빠찬스로 박탈감을 불러왔던 그 상황을 활용해서 대통령이 된 분인데, 대통령이 된 후 자신이 내세웠던 공정과 상식의 그대로 부정하고 있는 행동”이라며 “강릉 우 모 씨가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대표의 지인이 아니었다면, 이 아들이 청와대에 들어갈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권성동 원내대표가 자리를 만들어준 것에 대해 그는 “대통령실은 얼마나 많은 청년들이 들어가고 싶은 곳이며 다음 정치 행보에 매우 중요한 정치적 자산이 된다”라며 “그 문제로 국민을 상대로 눈속임해서는 안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적 친분을 공적 채용에 활용해도 된다는 생각은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며 “능력 있는 사람 중에 누구를 쓸 건가 할 때는 때로는 지역도 고민하고, 때로는 여성도 많이 발탁하고, 국가를 어떻게 운영할 것인가에 대한 배려 속에서 등장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지속적인 시민사회수석실 사적 채용에 대해서도 “시민사회수석실에 유독 친인척 자제 분들이 많이 들어가 있지 않냐”며 “시민사회수석실은 새로운 환경과 의제를 반영하기 위한 기구인데, 이 자제분들은 시민사회와 어떤 소통을 할 수 있는 분들인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또 국민의힘이 ‘탈북 어민 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주장하는 것과 같이 ‘사적 채용’도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홍근 원내대표와 상의해봐야겠지만, 제가 볼 때는 저쪽에서 제안한 국정조사를 받고, 우리는 이 국정조사를 하자고 해서 두 개의 국정조사를 진행할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공정이 무너졌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있는데 부실 인사 전반을 짚어볼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의에 “다른 말씀 또 없느냐”며 즉답을 피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