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 당원권 6개월 정지
김철근 정무실장 당원권 2년 정지

▲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 사진=공동취재
▲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 사진=공동취재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지난 18일 ‘KT 채용 청탁’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성태 전 의원과 ‘강원랜드 채용 비리’ 혐의로 수감 중인 염동열 전 의원에게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 처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10시 44분경 심의를 마친 뒤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회의는 저녁 6시 30분부터 약 4시간가량이 진행됐으며 김 전 의원 본인과 염 전 의원 측 대리인이 출석해 입장을 소명했다.
 
이 위원장은 김 전 의원에 대해 "그간 당에 대한 기여와 헌신, 청탁 혹은 추천했던 다른 사람의 경우 검찰 기소가 없었던 점, 확정판결 사안과 관련해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 불기소 처분이 있었던 점, 이후 같은 사안에 대해 뇌물죄로 다시 기소됐지만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점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결정했다"고 부연했다.
 
염 전 의원에 대해서는 "징역 1년 형이 확정됐지만,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방해죄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을 받은 점, 추천인 명단에 친인척이나 전·현직 보좌진 및 여타 이해관계인이 단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 해당 행위가 폐광 지역 자녀 취업 지역의 성격이 있었던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당규상 당원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권유, 제명 등 네 가지다.
 
김 전 의원은 KT에 특혜를 제공하는 대가로 딸의 채용을 청탁한 혐의를 받아 지난 2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염 전 의원은 자신의 지지자 자녀 등을 강원랜드에 부정 채용시킨 혐의를 받아 지난 3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을 확정받아 현재 강원도 영월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한편 윤리위는 지난 8일 '성 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을 받는 이준석 대표에게 '당원권 6개월 정지' 처분을 내렸으며,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은 당원권 2년 정지로 결론을 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