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채용을 허용한 총무비서관, 최종 결재권자 비서실장의 책임 물어 경질해야
‘사적채용’ 명확히 밝혀라...친인척 채용은 아무런 문제 없다?
尹, ‘도어 스태핑’에서 왜 ‘사적채용’은 답하지 않는지

▲ 사진=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 사진=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채용'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고 의원은 19일 오전 8시부터 1시간 동안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
 
고 의원이 든 피켓에는 '친인척·지인으로 가득 찬 윤석열 궁궐', '대통령,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다', '총괄 책임자 비서실장, 인사담당 인사비서관·총무비서관 경질'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1인 시위 소식을 알리며 "잇따른 사적 채용과 지인찬스 논란 등으로 정부 인사 기준과 검증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고 있는데도 대통령실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대통령 순방에 민간인 수행 논란을 자초한 당사자인 인사비서관과 대통령 친인척과 지인 등 사적채용을 허용한 총무비서관, 모든 논란의 최종 결재권자인 비서실장의 책임을 물어 경질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윤석열 정부가 대통령실의 황씨 아들 등은 어떠한 과정과 절차를 거쳐 발탁되었는지 명확하게 설명하라며 친인척을 채용해 아무 문제 없다”고 생각하는지 대통령이 직접 답해달라고 언급했다.
 
또 대통령실은 법대로 했는데 무엇이 문제냐는 태도로 일관하지만, 법 위반이 있었다면 그건 감옥에 갈 일이라며 공정을 생명처럼 여기는 정부에서 수많은 사적채용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무응답 혹은 윽박지르리기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도어 스태핑’에서 왜 ‘사적채용’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고 의원은 매일 오전 8시부터 1시간 동안 용산 대통령실 앞 1인 시위를 계속할 계획을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