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에너지솔루션 오창1공장. 사진=LG에너지솔루션
▲ LG에너지솔루션 오창1공장. 사진=LG에너지솔루션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LG에너지솔루션이 북미 3대 완성차 업체인 포드와 배터리 공급 협력을 강화한다.

LG엔솔은 포드의 인기 전기차 모델인 머스탱 마하-E(Mustang Mach-E)와 전기 상용차인 이-트랜짓(E-Transit)의 인기에 힘입어 배터리 공급을 추가적으로 늘려 나가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내년까지 폴란드공장의 배터리 생산라인 규모를 기존의 2배로 증설키로 했다. 특히 기존 생산라인 활용 및 설비 고도화 작업 등을 통해 투자 효율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 향후에도 순차적으로 생산라인을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현재 포드는 2020년 하반기부터 폴란드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를 공급받고 있다. 이렇게 납품받은 배터리는 머스탱 마하-E와 이-트랜짓에 탑재됐다.

머스탱 마하-E는 지난해에만 5만5000대 이상의 글로벌 판매량을 기록한 바 있다. 이에 포드는 머스탱 마하-E의 생산량을 지속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지난해 말 포드의 최고경영자(CEO) 짐 팔리는 트위터를 통해 “올해부터 생산량을 늘려 2023년까지 머스탱 마하-E의 생산 능력을 3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히기도 했다.

포드는 2026년까지 전기차 분야에 500억달러(약 65조7250억원)을 투자하고, 연간 20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목표다. 또 2030년까지 전체 판매 비중에서 전기차 판매량을 50%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업계는 포드와의 배터리 공급 협력 확대가 추후 LG엔솔에 큰 기회가 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증설을 통해 LG엔솔과 포드 간 협력 관계가 한층 강화됐다”며 “포드의 전동화 전환 기조에 가속이 붙고 있는 가운데 포드에 전기차 배터리를 납품하는 LG엔솔 또한 더욱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