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대통령. 사진=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해  “미래 지향적으로 가면서도 현재 국민들의 정서까지 신중하게 감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2일 도어스테핑에서 ‘MB 사면과 관련해 부정적 여론이 큰데, 국민 여론도 사면을 숙고할 때 반영이 되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모든 국정이라고 하는 것은 어떤 목표, 헌법 가치에 대해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시느냐는 그런 정서, 이런 것들이 다 함께 고려돼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또 정서만 보면 현재에 치중하는 판단이 될 수가 있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세제개편안에 대해 기업 경쟁력 강화와 서민 세 부담 완화를 위한 복합적인 정책이라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소득세 과표구간 조정은 중산층과 서민을 세부담을 감면하기 위한 것이고 부동산 관련된 것은 거래나 보유에 관한 징벌적 과세를 정상화시키려는 것”이라며 “정부가 신속하게 제공하기에는 시차가 걸리는 공공임대주택의 부족한 부분(공급)들을 민간 임대로써 보완하기 위한 복합적인 정책들이 들어가 있다”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