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모습. 사진=뉴시스
▲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모습.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다시 검찰이 수사에 나선다.

23일 법조계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는 2대  대장동 도시개발 추진위원장을 맡았던 주민 이모 씨를 이날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또한 전날인 21일에는 초대 위원장을 맡았던 주민 이호근 씨를 불러 대장동 사업 초기 민영개발 추진 과정 등을 확인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측은 최근 반부패사수3부를 중심으로 대장동 의혹 관련 수사 내용 재검토를 진행했으며, 성남시 정책결정 라인 등 ‘윗선’ 개입 의혹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강백신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장은 조 전 장관 일가 수사와 재판을 담당해온 인물로, 지난 5월 31일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에서 조 전 장관 부부의 재판의 공소 유지를 담당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공판 5부에 파견돼 공판2팀장으로 근무했다. 이후 지난달 정기 인사를 통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장으로 보임됐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