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 재건축 공사 현장.
▲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 재건축 공사 현장.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재건축 초대어로 일컬어지는 둔촌 주공 재건축 사업이 멈춰선 지도 3개월을 훌쩍 넘긴 가운데 시공 사업단이 사업비 대출을 상환하지 않을 시 대위 변제 후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조합에 통보했다. 다음달 만기가 도래하는 사업비를 갚지 못하면 최악의 경우 조합이 파산할 수도 있다.

안갯속에 놓인 둔촌 주공 재건축 사업이 정상화할 수 있을지 날로 불투명해지는 모습이다.

둔촌 주공 재건축 시공 사업단은 조합 집행부에 보낸 공문을 통해 “지난달 대주단으로부터 대출금 기한 연장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며 “다음달 23일로 예정된 대출 연장 마감일까지 사업비 7000억원을 갚지 않을 경우 대위 변제 후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기 도래에 따른 상환 계획과 세부 일정을 다음달 5일까지 회신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24개 금융사로 구성된 둔촌 주공 재건축 사업의 대주단은 사업비 대출 보증 연장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시공 사업단에 전달했다. 조합이 시공 사업단과의 갈등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는 데다 향후 사업 추진 가능성도 불확실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시공 사업단은 조합의 구체적인 상환 계획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공식적인 입장을 요청한 것이다.

사업비 대출이 연장되지 않으면 조합원 1인당 1억 여원의 금액을 상환해야 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조합원들이 단기간에 큰 돈을 마련하기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7000억원에 이르는 사업비를 상환하지 못할 경우 조합이 파산하는 최악의 상황과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둔촌 주공 재건축 사업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앞서 김현철 전 조합장은 재임 중이던 이달 14일 사업비 7000억원을 상환할 수 있는 새로운 대주단이 구성됐다고 주장했다. 또 사업비 대출 관련 확정 통보도 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김 전 조합장은 대출 예정 금액이 8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을 뿐 자세한 대출 조건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조합 안팎에서는 이자율이 너무 높거나 협상을 위한 카드가 아니냐는 의혹이 터져 나왔다.

결국 부담을 느낀 김 전 조합장은 돌연 사퇴했고, 사업비 신규 대출은 없던 일이 됐다.

둔촌 주공 재건축 사업의 앞날은 더욱 불투명해졌다. 직무 대행 체제로 운영 중인 현 조합 집행부가 새 사업비 대출 방안과 시공사 교체를 검토하지 않겠다고 공언하면서다.

시공 사업단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대주단의 사업비 대출 상환 요구에 조합이 응하지 않으면 시공 사업단은 연대 보증인으로서 대위 변제 후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시공 사업단의 판단으로는 직무 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현 조합 집행부의 행태도 그간의 모습과 다를 게 없어 현재 협의 의사가 없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