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이 27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업 생산비 폭등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이 27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업 생산비 폭등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이현 기자 | 요소수 대란에 이어 기름값 폭등이 겹치면서 농업생산비가 급등하자 농민들이 정부에 대책 마련 촉구에 나섰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및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은 27일 제주도청 앞에서 ‘농업생산비 급등 대책 요구 및 CPTPP 가입 저지’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비료값·농약값·유류값·인건비 상승 등 농업생산비 급등에 따른 대책을 요구했다.

이들은 “작년 발생한 요소사태는 농업분야에 직격탄을 날렸다”며 “요소 비료의 값은 3배 가까이 상승했고 일반 무기질 비료값도 천정부지로 뛰어 농민들의 부담은 더욱더 가중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농민들은 비료값 상승분에 대한 국가의 대책을 촉구했으나 결과는 농협을 압박하는 수준이었다”면서 “비료값만 인상된게 아니라 농약값과 필수 농자재값들이 전체적으로 2배이상 인상되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농업 생산비 폭등으로 힘들어하는 농민들을 살리는 게 정부가 할 일인데 CPTPP 가입을 추진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농민들이 처한 재앙적 상황은 국가가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농업생산비 폭등에 우리 농민 다 죽는다”며 “정부는 농업생산비 대책 마련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