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4월 26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으로서의 역할을 내려놓겠다”며 사의를 표했다.

권 대행은 3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속한 비대위(비상대책위원회)체제로의 전환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러 최고위원 분들의 사퇴 의사를 존중하며 하루라도 빠른 당의 수습이 필요하다는데 저도 뜻을 같이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권 대행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지금 시점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또 윤 대통령에게 사전에 사의를 전달했는지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