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뉴시스
▲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윤주혜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일각에선 상대적으로 타격이 큰 취약차주에 대한 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가파르게 높아지고 있다”라며 “물가와 성장 흐름이 기존의 전망 경로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라고 밝혀 추가적인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또 향후 국제유가가 크게 상승할 경우, 빅스텝(한꺼번에 0.50%포인트 기준금리 인상) 단행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견해도 함께 전했다.

이 총재는 “한국은행은 앞으로도 당분간 높은 물가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므로, 기준금리의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현 상황에서 물가 대응에 실기해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물가와 임금 간 상호작용이 강화되어 높은 인플레이션 상황이 고착된다면 향후 보다 큰 폭의 금리인상이 불가피해지고 경제 전반의 피해는 더욱 커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도 현재와 같은 고물가 상황에서 금리 인상은 필수라고 주장했다.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투데이코리아>와의 통화에서 “8월 중 미국에서 금리를 0.5%포인트, 0.75%포인트로 인상하면, 한국이 0.25%를 인상한다고 하더라도 이자율 조정이 안 되는 기간에 벌어지는 격차를 막을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취약차주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관된 견해다.

강 교수는 “경제 고통을 통해 수요를 억제하며 물가를 잡는 것이 금리 인상의 취지인데, 국민마다 느끼는 고통의 정도가 다른 것이 문제다”며 “경제 고통의 정도가 지나치게 큰 취약차주에 대한 지원책을 정부가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전년 동월 대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지난 6월에 이어 두달 연속 6.0%대 상승률을 보이면서 국제통화기금(IMF) 환란 이후 약 24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