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있다. 사진=뉴시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철준 기자 |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에서 현재 당이 비상상황이라는 데 뜻을 모았으며 비대위 구성을 위한 절차를 시작했다.
 
국민의힘은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상임전국위에는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29명이 ‘당이 처한 현 상황이 비상 상황이라는 판단에 찬성했다.
 
이와 함께 비상대책위원장 임명 권한을 ‘당 대표 직무대행’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도 가결됐다.
 
이에 따라 오는 9일 전국위원회에서 당헌 개정과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이 이뤄지면 국민의힘 비대위 체제 전환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반면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는 당의 비대위 전환과 관련해 법적 대응 방침을 공식화했다.
 
이 대표는 “요즘들어 명예로운 결말을 이야기하는 분들에게 저는 항상 후회없는 결말을 이야기한다”며 “그 후회없는 결말이 명예롭기도 하고 당과 국가에 건전한 경종을 울리는 결말이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가처분은 무조건 한다고 보면 된다고 이야기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 대표가 9일까지 가처분 신청서 초안을 보내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비대위 의결의 효력정지, 비대위원장의 직무정지, 그리고 가능하다면 이 대표에 대한 징계결의의 효력정지까지 구할 것”이라며 “이 대표에 대한 징계 관련해서는 원칙적으로 보전의 필요성이 인정되기 어려우나, 현 단계에서는 당 대표로서의 복귀 가능성이 좌절될 위험이 있어 인용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신인규 상근부대변인도 “현재 1천6백명 정도가 오픈채팅방에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면서 “집단소송에 참여할 인원이 500명 이상 정도가 되면 변호사를 선임하고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