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성물산
▲ 사진=삼성물산
투데이코리아=이현 기자 |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과 롯데건설, 포스코건설이 층간소음 문제 해결에 힘을 모은다.

건설 3사는 지난 4일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층간 소음 저감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해 신속히 현장에 적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건설 3사는 개별적으로 축적해온 층간소음 저감 기술과 데이터 등 핵심 역량을 상호간 공유할 예정이다.
 
아울러 층간소음 기술협의체를 구성하고 각 사간 강점을 모아 층간소음을 감소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삼성물산은 층간소음연구소를 신설하고 지난 5월 층간소음 전용 연구시설인 ‘래미안 고요안(安) 랩(LAB)’을 개관하는 등 층간소음 해결을 위한 투자에 집중한다.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도 각 사별 층간소음 전담TFT를 신설하는 등 층간소음 해결에 나선다.

이와 더불어 롯데건설은 신소재 완충재 개발, 소음 저감 천장 시스템 개발 등 층간소음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도에 역량을 집중힐 계획이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오세철 사장은 이번 협약과 관련해 “층간소음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쟁이 아닌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더 다양하고 혁신적이며 종합적인 해법을 찾아 층간소음을 해결하는데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건설 하석주 사장도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된 기술은 3사를 포함한 모든 건설사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공유할 예정”이라며 “층간소음 이라는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ESG 경영의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힘주어 이야기했다.
 
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은 “각 기업들이 시너지를 이뤄 층간소음 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주거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