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시온 기자 | 최근 불거진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논란에 이어 외국어고등학교 폐지 등 고교체제 개편안도 논쟁의 중심에 섰다. 특히 해당 내용은 윤석열 정부가 제시한 국정과제 내용과 상반되고 일반 국민 여론은 수렴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지난 문재인 정부 당시 자사고, 외고, 국제고가 '학교 서열화'를 조장한다며 해당 학교들을 2025년 3월 1일 일반고로 일괄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윤석열 정부는 국정과제로 ‘다양한 학교 유형을 마련하는 고교체제 개편’을 선정해 추진했기에 해당 학교들이 존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9일 대통령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에서 ‘외고를 폐지하거나 일반고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밝힘에 따라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박 부총리는 “자사고는 존치하되 외고는 폐지 또는 일반고로 전환 해서 외국어뿐만 아니고 다양한 분야의 어떤 교과 과정을 통해서 특수 목적을 갖도록 하는 형식으로 전환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성부 교육부 대변인 역시 지난 1일 정례브리핑에서 “외고의 경우 미래 사회에 부합하지 않는 측면이 있어 폐지 또는 외국어 교과 특성화 학교 등으로 전환을 검토한다”며 폐지 검토 방침을 재조명 했다.

그러던 중 여론 반발이 거세지자 박 부총리는 이내 ‘폐지’에서 ‘여러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정정했다.

이에 지난 1일 전국 30개 외고 교장들로 구성된 전국외국어고등학교장협의회는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외고 폐지 검토' 발표를 접한 뒤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 정책은 시대착오적이고 반교육적이다. 토론이나 공청회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교육 정책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전국외고학부모연합회 역시 지난 5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부 장관의 일방적인 발표는 졸속 행정"이라며 "백년지대계인 교육 정책을 졸속으로 발표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자사고는 존치로 내부적으로 검토가 됐지만, 외고는 가만히 있으면 폐지되는 상태”라며 “고교 다양성 확보가 국정과제이니 외고도 어떻게 할 것인가 생각을 해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