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신속한 응급복구를 실시해 국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9일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을 찾아 이같이 말하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이자 의무인 만큼,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8일 저녁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비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각별한 대책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함께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세훈 서울시장과 전화통화로 인명 피해 발생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호우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급경사지 유실 등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 주민대피 등 각별한 대책을 강구하라”며 “당분간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역에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심지내 하천범람이 우려되는 곳은 즉시 대피토록 하고, 역류발생·도로침수 등 피해발생지역은 현장을 신속히 통제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하차도, 하천변,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산사태 우려지역, 산불피해지역 및 붕괴위험지역 주민의 사전대피는 우선적으로 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피해 현장에 방문하려고 했으나, 도로가 침수되면서 무산됐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