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여름방학' 캠페인에서 결식 우려 아동에게 전달할 특식꾸러미들 앞에서 신용민 한국동서발전 인재경영처 사회공헌부장과 문흥석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여름방학' 캠페인에서 결식 우려 아동에게 전달할 특식꾸러미들 앞에서 신용민 한국동서발전 인재경영처 사회공헌부장과 문흥석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김태문 기자 | 한국동서발전(주)(사장 김영문)는 9일 오후 2시 울산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여름방학을 맞아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특식꾸러미 전달식을 진행했다.
 
아동 결식예방 프로젝트‘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여름방학’캠페인은 동서발전의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모금액으로 돌봄 사각지대에 놓여 건강한 식사가 어려운 어린이들에게 특식꾸러미를 지원해 결식과 영양불균형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식꾸러미는 아이들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밀키트와 밑반찬을 각 4종류로 구성해 울산지역 다문화가정 아동 30명과 저소득층 아동 50명에게 전달된다.
 
또한, 동서발전은 발달장애인 자립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울산의 예비사회적기업인 ‘태화푸드’에서 운영하는 밀키트 전문점에서 특식꾸러미를 구매해 판로지원에 보탬이 되었다.

신용민 한국동서발전 인재경영처 사회공헌부장은 “돌봄사각지대에 놓인 결식 우려 아동에게 따뜻한 손길을 전하고자 캠페인을 준비했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소외계층 아동에게 꼭 필요한 지역사회 돌봄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