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카드
▲ 사진=현대카드
투데이코리아=윤주혜 기자 |  현대카드가 애플페이를 도입한다는 기사와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고 못박았다. 

앞서 한 매체는 현대카드가 애플페이를 국내 독점 서비스하기 위해 코스트코를 통해 9월부터 결제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현대카드 측은 10일 <투데이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애플페이 도입) 내용에 대해 진행되고 있는 부분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카드의 애플페이 도입과 관련해 일부 매체에서 나온 기사는 특정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루머를 기반으로 작성된 것”이라며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