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X
▲ LX
투데이코리아=배상일 기자 | LX그룹이 지주사인 LX홀딩스를 비롯한 상장 계열사 3개사의 ESG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LX홀딩스는 ESG 경영 및 추진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이사회 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신설한다고 10일 밝혔다.

ESG위원회는 ESG 경영에 대한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 노진서 LX홀딩스 대표이사와 이지순 사외이사, 정순원 사외이사, 강대형 사외이사가 위원으로 참여하며, 위원장은 추후 개최되는 제1회 위원회에서 선출될 예정이다.  

LX홀딩스 관계자는 “ESG는 그룹 출범과 함께 경영의 최우선 과제로 지속 논의한 화두”라며 “기업들의 ESG 경영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내실있는 체계를 통해 진정성 있는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X세미콘은 지난달 21일 이사회를 열고 가장 먼저 ESG위원회 신설을 의결했으며, LX하우시스, LX인터내셔널도 지난달 28일, 29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를 설치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