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대형 공공기관장 중 첫 사퇴
김 사장, 다음주께 퇴임 절차 밟을 듯
‘文 인사 사임 본격화’ 가능성도 제기

▲ 지난달 14일 국가유공자 특화주택(1호) 입주식에서 인사말하는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사진=국가보훈처
▲ 지난달 14일 국가유공자 특화주택(1호) 입주식에서 인사말하는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사진=국가보훈처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정부와 LH 등에 따르면 김 사장은 최근 원희룡 국토교통부(국토부) 장관에게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 또 임원진과 비서진에게도 현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문 정부에서 임명한 대형 공공기관장 가운데 사의를 내비친 것은 김 사장이 처음이다. 김 사장의 임기는 2024년 4월까지로, 아직 1년 8개월 넘게 남았다.

최근 윤 정부가 ‘주택 250만호+α’ 공급 대책 추진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올리자 새 정부의 토지 주택 정책을 이끌 적임자의 필요성을 느낀 김 사장이 스스로 용퇴 의사를 밝혔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김 사장은 제35회 행정고시에 합격하며 공직에 입문했다. 국세청장을 지냈고, LH 임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제기 직후인 지난해 4월에 LH 사장에 올랐다.

이후 땅 투기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전 직원 재산 등록을 도입하는 등 부동산 투기 등 부정부패 재발 방지 시스템을 만들었다.

또 LH 혁신위원회·적극행정위원회 등을 신설해 조직 쇄신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최근 김 사장은 임원진들이 모인 자리에서 “지난 1년 4개월 여 동안 LH의 혁신을 위해 노력했다”며 “이제는 떠날 때가 된 것 같다”고 사퇴 의사를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 사장은 다음주께 퇴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LH와 국토부는 차기 사장 공모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업계 안팎에서는 김 사장의 퇴임으로 문 정부가 선임한 대형 공공기관장의 사퇴가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일부 인사들은 김 사장 사퇴 이전에 이미 자리에서 물러났다. 앞서 문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을 설계한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은 지난달 초 사퇴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홍 원장을 향해 “소득 주도 성장 설계자가 KDI의 원장으로 앉아 있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고 발언하면서다.

또 문 정부의 대통령실 일자리수석을 지낸 황덕순 한국노동연구원(KLI) 원장 등 국책연구기관장들도 현 정부와의 정책 이견과 사퇴 압박 등에 반발하며 사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