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그룹 사기.
▲ 삼성그룹 사기.
투데이코리아=배상일 기자 | 삼성이 11일 서울·경기·강원 등 중부지역에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성금 30억원을 기부한다.

11일 삼성그룹은 이같이 전하며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성금 기부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으며, 성금 이외에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긴급구호키트 5,000세트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은 지난 3월 울진·삼척 산불 피해복구를 위해 30억원과 재해구호키트를 기부한 바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