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동빈 롯데그룹 부회장. 사진=롯데지주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투데이코리아=배상일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특별사면 및 복권이 결정됨에 따라 롯데그룹 재도약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12일 법무부 등 정부는 경제 활성화를 통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경제인 사면을 단행하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특별사면(형선고 실효), 복권한다고 밝혔다.

앞서신 회장은 국정농단 사건과 배임·횡령 혐의로 지난 2019년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취업 제한 상태는 아니었지만,  2023년 10월까지 집행유예 상태였던 만큼 글로벌 경영 활동에는 여러 제약이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번 정부 차원의 결정에 따라 이러한 제약들이 어느정도 해소될 것으로 풀이된다.

재계 한 관계자는 <투데이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이번 사면 결정에 따라 롯데가 추진하고 있는 투자 계획에 있어 신 회장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롯데바이오로직스 역시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글로벌 경제 위기 등 복합적인 요인이 그룹 성장의 발목을 잡을 수 있었지만, 이번 결정에 따라 신 회장의 보폭이 넓어지면서 이를 요원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부연했다.

한편,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번 사면과 관련해 “사면을 결정해 준 정부와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신동빈 회장과 임직원들은 글로벌 복합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내 산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그룹의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바이오, 수소에너지, 전지소재 등 혁신사업을 육성해 국가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