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철준 기자 |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아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발언을 한지 하루만에 고개 숙여 사과했다.

김성원 의원은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입은 국민 위로해드리지 못하고 오히려 상처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께 평생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며 “다만 국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주시길 부탁드리며 복구 완료될때까지 현장에서 함께 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1일 국민의힘 지도부 등과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자원봉사를 하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발언을 해 막말논란이 일었다.

특히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수해를 입은 수재민과 국민들께 다시 한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참석한 의원들에게 “내 집이 수해를 입은 심정으로 최선을 다하고 장난과 농담, 사진 찍기도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어 파장은 더욱 커지고 있다.

김 의원은  “당이 저에게 내리는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제가 가진 유일한 직책인 예결위 간사직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들의 마음을 위로할 수 있다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사력을 다해 하도록 하겠다”며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다만, 국회의원직 사퇴 등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아 일각에서는 사퇴여론이 강하게 일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은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이런 말을 집권당 의원께서 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라며 “결국 복구 지원하러 간 의미가 퇴색해버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 된 꼴이 된 게 아니냐,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저는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현영 대변인도 “국민의힘 지도부는 수해현장에 봉사활동을 간거냐, 수학여행을 간거냐”라며 “국민의힘 지도부가 수해피해 현장을 찾아 복구 봉사활동에 나섰지만 구경을 간 것인지 알 수 없는 모습들을 보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권성동 원내대표와 나경원 전 의원은 수해현장을 보고 웃으며 대화를 나눴고, 김성원 의원은 망언을 했다”며 “수학여행 온 학생들이 아니라 국민의 삶을 지켜야 할 국회의원들”이라고 힘주어 이야기 했다.
 
신 대변인은 “여당 지도부라는 자각도 없고 국회의원으로서 자각도 없는 목불인견의 행태에 헛웃음도 나오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편,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며 “김 의원은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라고 말하며 다시 한번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