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뉴시스
▲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윤주혜 기자 | 서울시가 올 하반기부터 맨홀 추락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맨홀 추락방지시설’을 도입한다.
 
앞서 지난 8일 서초구 서초동에 발생한 집중호우의 수압으로 맨홀 뚜껑 개방 사고가 발생해, 해당 맨홀에 2명이 추락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서울시는 침수지역, 역류 발생 구간 등을 대상으로 ‘잠금 기능’이 있는 특수한 맨홀 뚜껑을 설치했지만 사고를 막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서울시는 맨홀 뚜껑 바로 아래 그물, 철, 구조물 등을 설치해, 맨홀 뚜껑 열림으로 인한 사람 및 물체의 추락 사고를 예방하겠다고 13일 밝혔다.
 
맨홀 추락방지시설은 지대 등 침수취약지역, 하수도 역류 구간에 시범 설치로 도입한 후, 효과가 검증되면 본격적인 설치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국내외 지방자치단체에서 도입한다는 예는 있었지만, 실제 운용 사례를 찾기는 힘들었다”며 “우선 시중에 나와 있는 제품을 비교 분석해 도입하고, 개선 방안을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관리기금 등 필요한 사업비도 적극 확보해 자치구에 신속하게 지원하겠다”며 “서울시 맨홀 설치기관인 수도사업소, 한국전력과 통신사 등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부연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추락 방지 시설이 물흐름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시설이 맨홀 상부에 있을 때는 물흐름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다”며 “시설 노후화로 문제를 초래할 수 있지만,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내 상하수도 등이 지나가는 맨홀은 총 62만 4318개다.
 
이 중 하수도 맨홀은 25만 5987개, 상수도 맨홀은 20만 4380개 등으로 대부분 상하수도용인 것으로 집계됐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