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카카오노동조합 크루유니언
▲ 사진제공=카카오노동조합 크루유니언
투데이코리아=윤주혜 기자 | 대리운전노조가 17일 오후 3시 카카오모빌리티 본사 앞 판교역 광장에서 매각 관련 농성돌입 선포식을 열고 사측의 매각 철회를 촉구한다.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은 노동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매각철회 및 성실교섭 촉구 농성돌입 투쟁선포식’에 나설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다만 카카오지회 측은 중간에 상황에 대한 설명만 발언할 뿐 농성에는 직접 참여하지 않는다.

이창배 대리운전노조 교육국장은 “이번 농성투쟁에서 향후 투쟁 및 교섭에 관해 구체적으로 밝힐 예정이다”며 “그동안 카카오에 사회적 책임 이행 관련 요구를 해왔으나, 실질적인 조치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카카오가 투기자본 MBK로의 모빌리티 매각을 유보했으나, MBK는 물밑에서 인수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문어발식 사업 확장과 독점적 횡포로 비난의 표적이 된 카카오가 진정성 있게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카카오 측에 매각 유보를 요구한 류긍선 카카모빌리티 대표를 포함한 4~5명의 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여하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사회 지속을 위한 협의체(협의체)’는 16일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에 모빌리티 매각 방향 등을 포함한 상생안을 전달했다.
 
다만 상생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투데이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임직원들 내 협의가 먼저 이루어져야 하므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는 협의체가 상생안의 내용을 모빌리티 구성원들이 아닌, 본사와 먼저 토의하는 것에 대해 ‘주객전도’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모빌리티 임직원들이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몰라도, 상생안의 취지와 방향성, 주제에 대해서는 모두 인지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