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
尹, 국정 무한책임 민심에 따라 쇄신에 앞장 서야

▲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특혜수주 의혹과 사적 채용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이를 반대부터 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18일 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실 관사 특혜 수주 등 숱한 의혹을 그대로 덮어둔 채 국정을 그대로 추진하기 어렵다는 것은 여당도 알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전날(17일) 제출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와 여당이 자초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조치는 국민의 신뢰회복”이라며 "국정에 무한책임을 진 여당은 민심에 따라 쇄신에 앞장서야 한다”고 날 선 발언을 했다.

 또 "국민의힘이 새 출발을 공언하면서, 국정조사를 반대부터 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지적하며 윤석열 정부와 여당이 자초한 위기를 극복할 첫 번째 조치는 국민 신뢰 회복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전날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끝내 인적 쇄신을 거부했다. 그러면서 "반성 없는 자화자찬, 취임 100일 기자회견은 이 여덟 글자로 압축된다”며 “사적 채용과 비선 논란, 내각 등 인사 논란에 대한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평가 절하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국정에 무한책임이 있는 집권여당이 민심에 따라 쇄신에 앞장서야 한다”며 거듭 쇄신을 촉구했다. 이어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 81.3%가 국정 쇄신을 위해서는 야당과 협치가 시급하다고 답변했다”며 "국민의힘은 민심을 받들어 국정조사를 수용하고 초당적 협력을 할 것을 촉구한다. 대통령실도 국민적 의혹 해소를 위해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 드린다”고 압박했다.

 이어 "회견 54분 중 20분을 수긍할 수 없는 업적 자랑에 할애하며 사적채용, 비선논란, 내각과 대통령실의 인사 대참사 대한 사과는 한마디도 없었다”며 "국민의 요구를 묵살하면서 쓴소리는 잘 듣겠다는 불통 때문에 국민은 분통만 터질 지경이다. 변화는 입증하는 것이지 말로 하는 게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인적쇄신' 결단을 촉구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