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복지정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이 안되는, 그런 주거지를 이전해서 사시는 분들에 대해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용산 대통령실에 출근하던 중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아침 기사에서 봤겠지만, 수원 다세대에서 세 모녀가 중증질환과 채무에 어려운 삶을 이어가면서 고통스러운 삶을 마감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의 기초가 되는 복지와 관해서 정치복지보다는 약자 복지로, 자신의 목소리를, 어려움을 한 목소리로 낼 수 없는 그런 약자들을 찾아서 이분들의 어려운 삶을 배려하겠다고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려왔다”라며 “중앙정부에서 이 분들을 잘 찾아서 챙길 시스템을 만들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서 이런 일들이 또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어려운 국민들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또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복지부 장관 인선과 관련 문제에 관해 “지금도 열심히 찾으면서 동시에 검증도 해나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기존에 진행되는 일들은 이번 정부에서 임명한 차관들과 대통령실 수석들과 잘 협조해서 복지와 교육 문제는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다”라며 장관 공석으로 인한 정책 공백 우려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한편, 지난 21일 경기 수원시 권선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세 모녀가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측은 이들은 극도의 생활고 속에 극단적 선택으로 내몰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