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구체적으로 관여할 부분 없지만...잘 파악해 보겠다”

▲ 사진=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실
▲ 사진=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실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은 1일 “조국 전 장관의 부인이라는 정치적인 허물을 벗고 그냥 인간 정경심으로 봐달라”며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형집행 정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TBS 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최소한의 인권은 존중해달라는 부탁”이라며 “정말 약자와 서민들을 위하는 정부라면 이 사람이 이 정도 아프면 이 정도는 해줘야 하는 게 공정한 것으로 국민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경심 교수는 허리디스크 파열과 협착, 그로 인한 하지마비까지 생겨서 수술과 보존치료를 서둘러야 한다는 것이 전문의 소견”이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당뇨를 이유로 형집행 정지가 쉽게 이루어졌는데 어떤 게 공정한 것이냐”고 꼬집었다.
 
 이어 “안 그래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서민을 지키는 그리고 보호하는 건 국가의 책무다’고 했는데 그 말씀을 실행으로도 옮겨 주십사 하고 부탁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야권에서 정 전 교수 ‘형집행 정지’ 요구가 빗발치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 답변 과정에서 “형집행 정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관여하거나 그럴 입장이 아니라 상황을 더 알아보지는 못했다”며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형집행 정지는 의료진과 전문가들이 주축이 된 형집행정지위원회에서 하는 시스템으로 유지되고 있고, 당시 의료진과 전문가들이 향후 수술, 치료 계획 부분에서 구체성이 떨어져서 보류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정치적 이유로 가부가 정해지는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정 전 교수 측은 지난 8월 1일 “디스크 파열 및 협착, 하지마비에 대한 신속한 수술 등이 필요하다”며 서울중앙지검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지만 거부당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