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검찰의 이재명 대표 소환 통보에 "포토라인에 서야 할 건 김건희 여사"라며 맞대응한 가운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소환은 한국 정치사에 전례가 드문 일로, 명백한 정치보복이자 야당 탄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사무총장은 현 정부의 이같은 조치가 "과거 중앙정보부의 김대중 현해탄 납치 사건을 연상시킬 정도로 검찰을 통한 무자비한 정치보복 본색을 드러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없는 죄도 만드는 짜맞추기 수사, 나올 때까지 탈탈 터는 먼지 털기 수사로 정치검찰에 의한 사법살인을 자행하겠다는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를 비판했다.
 
조 사무총장은 검찰 수사의 불공정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김 여사를 대상으로 한 각종 의혹에는 무딘 칼날로 면죄부를 주고, 야당 대표를 향해서는 더 시퍼런 칼날을 들이대 어떻게든 엮어보겠다는 전형적인 내로남불 수사이자 불공정 수사"라고 지적했다.
 
조 사무총장은 "소환은 '답정기소', 정해진 기소 방침으로 한 것에 불과하고, 공개 소환은 공개 망신주기로 과거 정치 공안통 검사가 징계했던 악의적이고 치졸한 수법"이라며 "국민들은 김 여사가 포토라인에 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자리한 민주당 법률위원회 위원장인 김승원 의원은 김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김 여사의 위법 증거는 차고도 넘친다”며 <뉴스타파>의 보도를 인용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지난 2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재판 과정에서 공개된 김 여사와 증권사 담당 직원 사이의 과거 통화 녹취록을 토대로 “김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전화로 주문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반면 대통령실은 “허위 보도”라며 반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김 여사가 직접 주식 매수 주문을 한 정황이 녹취록에서 드러나고 있다"면서 "지지율 고전을 면치 못하는 윤 대통령이 반등을 위해 꺼낸 카드가 결국은 고작 사정카드"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선 기간 민주당 태스크포스에서 확인한 것을 봐도 공소장 범죄일람표에 김 여사 명의 거래가 289회나 등장했고, 김 여사 계좌 6개와 어머니 최은순 씨 계좌도 사용됐다”며 “즉, 김 여사는 거래 횟수나 거래금액, 주가조작 관여 정도 등에 있어 재판을 받는 공범보다 더 깊이 (주가조작에) 관여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주가조작은 수천수만 명의 피해자가 발생하는 중범죄”라며 “김 여사에게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가 있고, 윤 대통령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혐의가 추가됐다. 윤석열 정부에서 호가호위를 꿈꾸는 검찰도 더는 침묵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런데도 검찰은 김 여사에 대한 서면조사조차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이재명 대표에게 최근 서울중앙지검 출석을 통보한 검찰을 향해 “혐의가 불분명한 제1야당 대표를 추석 전에 소환해 조사하겠다는 그 기세는 다 어디로 갔나”라고 꼬집었다.
 
한편, 검찰의 이재명 대표 소환 통보에 대해 민주당은 당 차원의 대응 기구를 만들어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5일 의원총회에서는 이 대표 소환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김건희 여사 특별검사법에 대해서도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조 사무총장은 이 대표의 검찰 출석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내일 의총에서 정치탄압에 대한 당의 총의를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사무총장은 ‘김건희 특검법을 추진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을 받자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이 이 대표 뿐 아니라 민주당에 대한 전면전을 선포한 만큼 그에 맞서는 대응을 할 것“이라며 “대응방향 관련해서는 의총에서 총의를 모아 지도부가 협의하며 논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와 함께 ‘특검법을 당론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있냐’는 물음엔 “의총과 원내 여러 상황을 감안해 앞으로 좀 더 지켜보면 되지 않겠냐”며 “당장 어떤 말씀을 드리긴 (어렵다) 앞으로 심도깊은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