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한산한 인천공항의 모습. 사진=뉴시스
▲ 한산한 인천공항 내부 모습.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이현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내 미래형 모빌리티 물류 인프라 구축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6일 인천국제공항공사, 한진그룹과  ‘인천공항 미래형 물류 플랫폼 구축을 위한 자동화기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지난해 4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수립한 ‘미래형 스마트 화물 터미널 인프라 개발을 위한 단계별 추진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으로, 오는 2025년경 인천공항에 4차 산업 신기술을 적용한 세계 최초의 스마트 화물터미널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로 한다.

현대차그룹 측은 협약 체결에 따라 인천공항의 활주로 등 항공기 이착륙 지역인 에어사이드(Airside)에 물류 산업에 최적화된 자동화 기술 개발을 나설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그룹 측은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통해 축적한 자동화 기술, 무인 자율주행, 웨어러블 로봇 등 모빌리티 기술의 인천공항 내 활용 가능성을 검증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Mobility Solution Provider)’로서 기존 자동차 제조 영역을 넘어 고객의 시간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들어 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장 김걸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