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든 정치의 목적은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것”
李, 北 ‘핵 무력 법제화’ “심각한 사태... 尹 담대한 해법 제시 필요”
박홍근, “정치검찰이 기획하고 경찰이 움직인 정권 하명 수사”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향해 “정쟁, 야당 탄압, 정적 제거에 너무 국가역량을 소모하지 마시라”고 밝혔다.
 
14일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든 정치는 국민을 향해야 하고 모든 정치의 목적은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민생 개선, 한반도 평화 정책, 대한민국 경제산업 발전에 주력해주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자신을 향한 검찰과 경찰의 기소를 ‘야당탄압’으로 규정하며 민생 드라이브로 정국을 돌파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북한의 ‘핵무력 법제화’에 대해 “핵을 방어용이 아닌 선제공격용으로까지 활용할 수 있다는 의도를 드러냈다고 판단되기 때문에 충격적이고 심각한 사태라는 판단이 든다”며 “북측에 이러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것에 대해서 매우 유감을 표한다”고 표명했다.
 
또 “북한 당국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 상호 간 이익을 증대하기 위해서라도 모든 형태의 추가적 도발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동시에 대화와 협상 테이블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도) 담대한 구상에 대해 담대한 해법도 제시할 필요가 있다. 사실 경제적 측면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군사·외교적 측면”이라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성남 FC 후원금 의혹'을 수사한 경찰이 이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것과 관련해 "성남FC 사건은 경찰이 3년 넘게 먼지 한 올까지 탈탈 털었고, 1년 전 이미 불송치 결정을 내린 사건"이라며 "세상에 이런 생억지가 없다"고 윤 정부를 저격했다.
 
이어 "여야를 떠나 어떤 지방자치단체장이 주민과 지역 발전을 위해 기업 후원을 유치하겠느냐"며 "기업이 월드컵 때 국가대표팀을 후원했더니 축구협회장을 뇌물 혐의로 기소한 것"이라고 날선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정치검찰이 기획하고 경찰이 움직인 정권 하명 수사로밖에 볼 수 없다"며 "대선 기간 검찰 캐비닛을 샅샅이 뒤져도 흠잡을 게 없으니 이미 종결된 사건까지 끄집어내 보완 수사를 요청했고, 경찰은 바뀐 정황도 없는데 정권 출범 넉 달 만에 기존 수사를 뒤집었다"며 검경을 동시에 비판했다.

한편, 이재명 대표는 이날 "추석 연휴 이후 첫 회의인데, 태풍 피해에 더해 물가 상승이나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국민들이 꼭 즐겁지만은 못한 추석 보냈을 것으로 생각된다. 국가의 정치를 맡고 있는 한 사람으로서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