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오는 18일 긴급 회의를 소집한 가운데 이준석 전 대표와 관련해 추가 징계 여부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 중앙윤리위는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회의를 열 예정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의결이 나올 수 있다고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7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전 대표가 친윤계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작성한 ‘개고기’·‘양두구육’·‘신군부’ 등의 표현과 관련해 추가 징계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또한 윤리위도 최근 “의총 의견을 존중한다”고 밝혀, 이같은 주장에 힘이 쏠리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와 관련해 “개최여부까지 숨겨가면서 윤리위까지 열어야 할 이유가 있느냐”고 반문하며 “와우. 대통령 출국 시점에 맞춰. 바로 직후에”라고 꼬집었다.

한편, 국민의힘 측은 이번 회의에서 논의할 안건에 대해 구체적으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선을 그은 상황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