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박7일간의 일정으로 영국ㆍ미국ㆍ캐나다 3개국 방문을 위해 18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1호기에 탑승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박7일간의 일정으로 영국ㆍ미국ㆍ캐나다 3개국 방문을 위해 18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1호기에 탑승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투데이코리아=김정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박7일 일정의 영국, 미국, 캐나다 3개국 순방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 9시쯤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영국 런던, 미국 뉴욕, 캐나다 토론토·오타와를 차례로 방문한다.
 
취임 이후 두 번째 해외를 방문하는 윤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다. 20일은 미국 뉴욕으로 옮겨 제 77회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한다.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개월 만에 한미정상회담을, 기시마 후미오 일본 총리와는 2년 10개월 만에 한일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23일은 캐나다 오타와에서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한다. 캐나다에서는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광물자원 협력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이번 순방은 자유민주주의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국과 가치연대를 강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순방에는 나토 정상회의 때에 이어 김건희 여사도 동행한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 초청 리셉션과 동포간담회 등 정상 동반 외교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윤 대통령은 제 14호 태풍 '난마돌'에 대비해 "과하다 싶을 정도까지 엄중하게 대처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날 서울공항으로 마중 나온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윤 대통령은 "태풍이 일본으로 비껴간다는 예상이 있지만 태풍의 강도가 당초 예상보다 커져 지난 11호 태풍(힌남노)의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과 경주에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등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날(17일) 저녁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통화에서는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민관군이 합심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 달라”면서 난마돌이 지나갈 때까지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모두 비상근무를 실시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