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민주당, "제도와 대책을 강구하겠다"

▲ 사진=뉴시스
▲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지난 14일 발생한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과 관련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 폭력적 대응을 했다”는 언행으로 물의를 빚은 이상훈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이 ‘당원 자격 정지 6개월’ 징계 처분을 받았다.
 
민주당 서울시당은 지난 20일 윤리위원회를 열고 이 의원의 당원 자격을 6개월간 정지하는 등의 징계를 결정했다.
 
지난 16일 이 시의원은 서울시의회 시정 질문에서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을 언급하며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피해자) 폭력적 대응을 했다”라고 말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민주당 윤리심판원 규정은 징계 처분은 4가지로 구분된다. 당원 자격 정지는 당적을 박탈하고 강제 출당하는 징계 처분인 ‘제명’ 다음으로 무거운 징계다. 징계대상자 당직은 자동 해제되고, 징계기간 동안 당원의 권리행사와 당직 수임이 정지된다.

이 의원은 가해자에 대해 "31살 청년이고 서울 시민”이라며 "교통공사에 들어가기 위해 취업 준비를 열심히 했을 서울 시민이었을 것”이라고 가해자를 걱정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어났다.
 
그러면서 "가해자든 피해자든 부모의 심정이 어떻겠나”며 "다음 주 아들이 군대에 입대하는데 아버지의 마음으로 미뤄봤을 때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억장이 무너질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발언을 두고 시민들은 경솔한 발언이라며 분노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 의원은 "신당역 사건은 절대 발생해서는 안 될 사건이었다”며 "경솔한 발언으로 유가족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시의회 민주당 역시 "이번 사건에 대한 소속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피해자와 유가족께 깊은 상처를 드리게 돼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잘못을 깨닫고 스스로 꾸짖는 인과자책의 자세로 우리 사회에 끔찍한 구조적 폭력의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제도와 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 17일 “황당하고 경솔한 언행으로 피해자의 고통은 무시하고, 유가족에게는 다시 한번 깊은 상처를 줬다”며 국민 정서에 반하는 망언을 한 이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