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마사회 본관
▲ 한국마사회 본관
투데이코리아=이현 기자 | 한국마사회가 한국환경공단 그리고 한국전자지품자원순환공제조합과 함께 ‘폐전기‧전자제품 자원순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마사회는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전기ㆍ전자제품의 친환경적 회수와 재활용을 위한 협력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마사회는 폐전기ㆍ전자제품을 E-순환거버넌스 인계, 재활용 적극협조, 한국환경공단은 원활한 회수체계 구축 위한 제도지원, 실적관리, 적정처리 모니터링, E-순환거버넌스에서는 폐전기ㆍ전자제품을 안정적 운반, 재활용 체계 마련 및 제반비용 부담 등이  진행할 예정이다.

정기환 마사회장은 이번 협약과 관련해 “우리 주변에 버려져 있는 폐전기ㆍ전자제품을 친환경적으로 회수하고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자연스럽게 생활화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동참하자”고 말했다.

한편, 협약시에는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 최원일 경영관리본부장과 한국환경공단 정재웅 자원순환본부장, E-순환거버넌스 정덕기 이사장 및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